한양대학교 공과대학

대한민국 기술 현실화의 산실

홈으로 교수연구성과

연구성과

게시물 상세내용
신흥수 교수 (화공생명공학부)-하이드로겔을 사용한 세포치료법 개발
       

손상된 근육이나 장기가 다시 살아날 수 있을까? 이 문제를 집중적으로 연구하는 분야가 바로 ‘재생의학’이다. 재생의학은 손상된 신체 조직을 재생시키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과거 재생의학은 유실되거나 손상된 신체를 보조하기 위한 수단으로 의족과 같은 보조기구를 사용하는데 그쳤다. 하지만 최근 들어 ‘조직공학’을 응용, 손상된 장기를 재생하고 생체기능의 회복, 향상을 도모하고 있다. 특히 전세계인들의 평균 기대수명이 늘어나면서 노령화로 인한 신체기능 저하를 해결하는 방안으로 조직공학 및 재생의학 연구의 귀추가 주목되고 있는 시점이다. 관련 분야 연구 움직임이 활발한 가운데, 우리대학 신흥수 교수(화공생명공학부)팀이 조직공학계의 한 획을 그을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신흥수 교수는 조직공학연구를 주도하는 젊은 학자다. 조직공학이란, 생명과학과 공학의 기본개념을 근간에 둔 분야다. 환자의 손상된 조직 및 장기를 대체할 수 있는 첨단 학문으로 최근 재생의학과 함께 각광받고 있다. 신 교수는 손상된 장기를 대체할 수 있는 기능성 생체재료를 개발하는 연구를 진행하고 있으며, 그 중 손상된 골조직 및 심장근육조직의 재생을 위한 재료개발에 중점을 두고 있다. 십 여 년 간 35편 이상의 논문을 국제학술지에 발표하며 활발한 연구를 진행하는 신교수. 얼마 전, 신 교수는 그 동안의 연구 업적을 인정받아 세계 조직공학회에서 발간하는 가장 권위 있는 국제 학술지인 ‘티슈 엔지니어링(Tissue Engineering)’의 편집위원으로 발탁됐다. 국내학자 중 세 번째로 30대의 젊은 학자로서는 최초다. 신 교수 연구팀은 이전부터 생체재료를 이용하여 손상된 조직 및 장기를 재생하는 재생의학 연구를 진행해왔다. 이번 연구도 재생의학의 한 분야로, 세포를 치료제로서 좀더 효율적으로 인체 내에 전달하려는 목적을 갖고 있다. 세포를 효과적으로 체내에 주입하는 방법은 세포치료의 효율을 높이고 경제성이 있는 시술을 시도하는데 매우 중요하다. 신 교수는 ‘세포치료를 극대화하고 치료방법이 간단하면서도 부작용이 없는 세포전달물질’을 개발하기 위한 시도로 이번 연구를 시작했다. 신 교수는 “앞으로는 조직공학을 이용하여 약을 복용하는 방법으로는 치료하기 힘든 체내조직을 체외에서 치료할 수 있는 방법들을 연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리스트